우주의 기원

도서명 : 코스모스

지은이 : 칼 세이건

출판사 : 사이언스 북스

읽게 된 동기 : 과학에 관한 책이 무엇이 있을까? 라는 질문을 했을 때 거의 필수조건으로 나오는 책 중 하나이다. 과학 중에서도 우주에 대해 140억 년이라는 광대한 시간동안의 이야기를 알기 쉽게 설명한 책이라고 한다. 따라서 나는 우주에 관한 앞으로의 미래나 그전의 과거, 우리의 삶에 끼치는 영향 등이 궁금하여 책을 읽게 되었다.

책의 주요 내용 : 우주의 질서, 우주의 시작은 코스모스다. 따라서 우리 인간은 코스모스를 알기 위해서, 코스모스를 변화시키고자 태어난 존재이다. 우주의 초창기는 칠흑같은 어둠이었으며, 높은 밀도의 물질과 에너지로 가득했다. 우주의 중심에서 대폭발이 일어났고 대폭발을 통해 수많은 파편들이 퍼져나가게 되었다. 시간이 흐르고 그 파편들이 덩어리를 형성하여 은하를 만들어냈다. 중심으로부터 끝자락에 존재하는 은하 안에 태양이 있고 태양계 행성들이 있다. 우주에 대한 호기심은 2500년 전 과학이 발전된 아오니아 지역에서 시작되었다. 그곳에서 탈레스, 피타고라스가 과학을 발전시켰지만, 사회 구조를 통해 쇠퇴하게 된다, 그 후, 지금으로부터 300년 전 알렉산더 대왕이 알렉산드리아 도시를 건설해 약 600년 동안 인류를 우주의 바다로 이끌었다. 그러나 알렉산더가 죽고 나서 프톨레마이오스가 나타나 천동설이 종교의 지지를 받으면서 1000년 동안 천문학이 쇠퇴되어버린다. 16세기에 다시 요하네스 케플러가 등장하고, 케플러의 영향을 받은 아이작 뉴턴이 등장하면서 과학이 발전되었다. 뉴턴의 친구였던 에드먼드 헬리는 76년마다 나타나는 혜성이 계산을 통해 같은 혜성임을 찾아내게 된다. 각국은 혜성을 탐사하기 위해 탐사 위성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처음 인류의 행선지는 금성으로 금성은 이산화탄소로 인한 온실 효과로 480도나 되는 뜨거운 온도를 가지고 있는 행성이었고, 이를 토대로 지구의 환경을 비판하였다. 그 후, 각국은 화성을 탐사하기 시작했다. 미국의 바이킹 호가 화성 탐사에 성공하여 화성의 표면을 관찰할 수 있었으나 그곳에는 사람들이 기대하던 외계인은 없었다. 우리는 코스모스의 한 아이이며, 지구는 우리의 보금자리이고, 우리는 그 지구를 사랑해야 한다.

느낀 점 : 그저 대폭발로 시작된 우주를 조금 더 자세하게 우리 인간이 어떻게 우주에대해 조사하고 탐구하며, 그를 통한 과학의 발전까지 알아낼 수 있었다. 많은 쇠퇴와 발전이 계속되었으며, 그 오랜 기간동안에 많은 과학자들이 등장하여 현재의 우주의 지식과 과학의 지식을 만들어 내었다는 것이 놀라웠다. 또한, 현재 지구의 상태가 많이 위태로워졌다는 점과 금성의 탐사 결과로 보았을 때 이 상태가 계속 유지된다면 금성과 같은 상황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성을 느낄 수 있었다. 비록 내가 공부를 하여 과학의 발전에 기여할 수 없을지라도 코스모스의 한 일원으로 지구를 지켜야겠다고 생각하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