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병의 최후

도서명 : 페스트

지은이 : 알베르 카뮈

출판사 : 민음사

읽게 된 동기 : 페스트의 간단한 줄거리를 봤을 때 전염병이 도시 곳곳에 퍼지고 손을 쓸 수 없다는 상황이 마치 지금 현재의 코로나 바이러스의 상황과 비슷했다고 생각했다. 현재 아직까지도 코로나 바이러스의 백신도 불분명하며 변이가 나타나는 상황에서 과거에는 전염병에 대해 어떤 글을 썼을지 궁금하여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책의 주요 내용 : 조용한 해안 도시 오랑에서 언젠가부터 거리로 나와 비틀거리다 죽어 가는 쥐 떼가 곳곳에서 발견된다. 정부 당국이 페스트를 선포하고 도시를 봉쇄하자 무방비 도시의 사람들은 대혼란에 빠진다. 이런 혼란 사이에 돈을 벌려는 무리들도 날뛰기 시작한다. 의사로서 사명을 다하려는 리유와 부당한 죽음을 거부하려는 미지의 인물 타루, 우연히 오랑에 체류 중이던 신문기자 랑베르 등은 공포와 불의가 절정에 달한 도시에서 페스트에 맞서 싸우기 위해 노력한다. 한편 이 재앙을 신이 내린 형벌이라고 보고 신의 뜻에 따르자고 설교하는 신부 파늘루는 결국 페스트에 감염되어 사망하고, 타루 역시 희생되어진다. 뿐만 아니라 리유는 자신의 아내 역시 병사했다는 사실을 전달받게 된다. 모두가 고통에 빠진 상황에서 오히려 세상에 소속감을 느끼는 코타르도 있다. 페스트는 쉽사리 물러설 기미를 보이지 않고, 보건대 사람들은 새로운 혈청의 실험 대상이었던 어린아이가 죽어 가는 모습을 고통스럽게 지켜본다. 아무런 대응하지 않는 정부나, 식량의 부족, 위생의 문제, 이별, 오랑에서 벗어날 수 없는 현실들이 가득하지만, 인간은 하나로 뭉쳐 희망의 메시지를 가져야 한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이렇게 어떠한 방법을 써도 사라지지 않을 것 같았던 페스트는 목숨을 걸고 싸운 사람들에 의해 완전히 퇴치되고 오랑 시는 해방의 기쁨의 휩싸이며, 랑베르의 아내도 오랑 시를 찾아오며 감격의 재회를 하며 마친다.

느낀 점 : 글 속의 상황이 지금 현재의 상황과 많이 비슷하기 때문에 조금 더 몰입이 잘된 것 같고, 글 속에서 페스트를 사람들이 힘을 합쳐 퇴치되어진 것을 보며, 우리 세계도 모두가 협력하여 노력하면 퇴치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