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성장

제목 : 데미안

지은이 : 헤르만 헤세

출판사 : 민음사

읽게 된 동기 :

무슨 책을 읽어야 할지 고민하던 도중 친구가 데미안이라는 책을 추천해주었다. 그래서 데미안에 대해 검색해 보았을 때, 인간의 선과 악에 대한 소설이라는 것을, 청소년 권장 도서임에도 불구하고, 어른도 읽어야 한다는 점에서 도대체 무슨 내용을 담고 있는지 궁금하여 책을 읽게 되었다.

책의 내용 :

데미안은 에밀 싱클레어의 유년 시절 회상으로 시작한다. 에밀 싱클레어는 평범한 가정에서 자란 소년으로, 싱클레어는 센 척을 하고 싶었던 나머지, 과수원의 사과를 훔쳤다고 거짓말을 하게 되었고, 프란츠 크로머에게 약점을 잡히게 되어 협박당하는 신세가 된다. 계속되는 프란츠 크로머의 괴롭힘에 괴로워하며 부모님에게 말할까, 멀리 숨어버릴까 등 많은 고민을 한다. 이때 라틴어 학교에 전학 온 데미안은 이런 것을 눈치채고 크로머로부터 싱클레어를 구해주게 된다. 싱클레어는 상급학교로 진학하며 다른 곳으로 떠나, 데미안과 멀어지게 된다. 그곳에서, 싱클레어는 사춘기가 찾아왔고, 첫사랑이 찾아왔다. 그녀를 그림으로 그려 베아트리체라는 이름을 붙인다. 베아트리체에 대해 숭배를 하던 그는 남이 만들어준 성스러움이 아니라 스스로 만든 성스러움에 대해 만족한다. 어느 날싱클레어는 새가 늪에 빠져 날지 못하는 꿈을 꾸게 되었다. 싱클레어는 꿈의 진실을 알기 위해 꿈의 그림을 데미안에게 보내게 되었다. 거짓말처럼 싱클레어의 책에 데미안의 쪽지가 있었고, 싱클레어는 그 쪽지의 내용인 아브락사스에 대해 알게 되고 다시 혼란을 겪게 된다. 방황하던 그는 교회 근처에서 몰래 연주를 엿듣기를 반복하다가 오르간을 치던 피스토리우스를 만나고 그는 기꺼이 싱클레어의 멘토가 되어 스스로를 존중하는 법을 가르쳐준다. 하지만, 피스토리우스는 목사의 아들이었기 때문에 결별하게 되고, 싱클레어는 대학을 가기 전 여행을 하기로 한다. 고향으로 돌아와 그는 진정한 사랑을 만나게 되었다. 그 사랑의 주인공은 데미안의 어머니인 에바 부인이었고, 그녀에게 의지를 한다. 그러던 어느 날 데미안은 불길한 징조를 느꼈고 정말로 그 후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게 되었다. 전쟁 속에서 폭발로 인해 정신을 잃은 싱클레어는 자신이 정신을 차렸을 때, 그 옆에는 데미안이 누워있었다. 데미안은 앞으로 만나게 될 두려움에 네 안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조언을 해주었다. 그리고 에바 부인이 했던 키스를 전해주겠다며 싱클레어에게 입을 맞추고 데미안은 사라졌다.

책을 읽고 느낀 점이나 성장한 점 :

싱클레어가 유년 시절에 거짓말이라는 악을 덮기 위해서 어머니의 저금통을 훔치는 더 큰 악을 저지르는 것을 보고, 어렸을 때의 나쁜 짓의 두려움, 악의 두려움을 잘 느낄 수 있었다. 이 소설에서 싱클레어의 정신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밑바탕 해주는 데미안이라는 아이는 마지막 입맞춤과 함께 사라지는 것으로 보아 어쩌면 싱클레어의 상상이라고 생각해보았을 정도로, 멋있고, 위대한 사람이었다고 생각한다. ‘데미안’ 중에서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투장한다. 알은 세계이다. 태어나려는 자는 하나의 세계를 깨뜨려야 한다.’라는 데미안의 쪽지가 나에게는 엄청난 영감을 주었다. 나도 앞으로 데미안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다른 사람에게 데미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