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칫거리 휴대폰

제목 : “고작 2년..골칫거리 휴대폰 배터리 ㅠㅠ” [IT선빵!]

출처 : 헤럴드경제

요약 : 최근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환경을 보호하는 것이 주제로 떠오르고 있다. 스마트폰을 제작할 때 자원 낭비를 줄이기 위해 포장을 간소화하거나 충전기 및 유선 이어폰 등을 구성품에서 제외하는 곳이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이를 불만스럽게 여기고 있다. 그 이유는 가격 때문이다. 전보다 간소화된 구성에도 가격에는 큰 변화가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수익을 더 얻기 위한 명분이 아니냐며 탈착형 배터리 폰처럼 스마트폰을 오래 쓸 수 있는 방안이 나와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스마트폰 사용 기간을 늘리게 되면, 폐기물 배출량이 줄어드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스마트폰의 평균 교체 주기는 길어야 3~4년 밖에 되지 않는다. 이렇게 폰을 빨리 바꾸는 이유도 없지 않다. 배터리 성능 저하가 심하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배터리의 보증 사이클은 1000회 수준으로 이 이상 넘어가면 배터리 효율이 70~80%로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보조 배터리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지만, 이 역시 또 다른 환경오염을 유발할 수 밖에 없다. 그러한 이유로 탈착형 배터리 폰을 다시 살려내야 한다는 주장 역시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탈착형 배터리 폰은 방수나 방진에 취약하고 얇게 만들기 힘들다는 단점이 있다.

한줄요약 : 스마트폰으로 일어나는 환경오염 때문에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정당한 방법이 나오지 않은 상태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