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정밀 디지털 지도

제목 : [Mint] 히어·구글·톰톰.. 초정밀 디지털지도 3파전

출처 : 조선일보

과거 역사에서는 정밀한 지도를 가진 국가가 전쟁을 할 때, 전쟁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여 승률을 높이는 것과 같이, 현재에서도 정밀 지도를 갖기 위한 경쟁은 이어지고 있다. 과거에서는 그냥 그림이었다면 21세기의 정밀 지도는 사람이 직접 현장을 보는 것과 같이 3차원 디지털 데이터로 옮긴 것과 같다. 특히 자율주행 분야에서 정밀 지도는 필수품으로 꼽히면서, 글로벌 IT자동차 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하다. 현재 정밀 지도의 강자는 2005년 세계 최초로 디지털 지도인 ‘구글 어스’를 내세운 구글이다. 구글은 이러한 정밀 지도를 활용해 위치 기반 광고와 내비게이션 사업을 하고 있으며, 자율주행 기술 개발 역시 실행하고 있다. 구글뿐만 아니라, 유럽의 톰톰은 히어, 구글과 어깨를 맞대어 세계 3대 디지털 회사로 손꼽히며, 애플, 우버 등에 지도 정보를 제공하였으며, 올해부터는 중국의 화웨이에도 납품한다고 한다. 국내에서는 현대엠엔소프트가 정밀 지도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으며,네이버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활용할 정밀 지도를 완성하였고, 카카오 역시 버스, 내비게이션 서비스에 정밀 지도를 활용하고 있다.

<과거에 이어 현재까지 정밀 지도를 향한 경쟁이 계속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