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유전자의 기계일 뿐이다.

제목 : 이기적 유전자

지은이 : 리처드 도킨스

출판사 : 을유문화사

읽게 된 동기 :

이기적 유전자, 제목을 통해 봤을 때 내가 과학시간에 배운 것은 유전자는 그
저 유전자였다. 하지만 이기적 유전자라는 것이 실제로 존재하기 때문에 이
책이 생겨난 것인지, 아님 어떤 이유 때문에 이기적 유전자라는 제목이 생겨
난 것인지 호기심이 생겨 이 책을 읽어볼 수 밖에 없었다.

책의 주요 내용 :

‘이기적 유전자’의 저자인 리처드 도킨스는 지구의 진짜 주인은 유전자이며,
인간은 유전자를 보관하고 운반하고 전송하는 생존 기계일 뿐이라고 설명했
다. 사람을 비롯한 모든 동물은 유전자에 의해 만들어졌으며, 태초에는 단순
함 밖에 없었다. 단순한 화합물이 복잡한 화합물이 되어 분자가 생기고 이러
한 분자가 우연히 자가 복제를 하게 되고, 자가 복제중 오류로 인해 다른 분
자가 생겨 또다시 자가 복제를 하는 과정이 반복되어 다양한 분자가 만들어
진 것이며, 그 과정에서 서로 경쟁하고 비슷한 분류들 끼리 모여 스스로 방어
하기 위해 새로운 기계인 인간, 동식물, 박테리아 그리고 바이러스를 만들었
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유전자가 내놓은 최선의 대책인 진화적으로 안정한
전략(ESS)를 통해 우리 기계는 종이 달라도 유전자를 지키고 전송하고 운반
하는 프로그램이 포함되어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어머니의 무조건적인 사랑
도 자신의 유전자를 지키기 위해 자식의 생존 능력을 길러 자신의 유전자를
번식시킬 것이기 때문에 돌보는 것이라고 한다. 이 과정에서 우리가 우리의 창조자인 유전자에게 대항할 힘이 우리 인간에게만 있다고 생각하는, 인간의 또 다른 자기 복제자인 밈이 생겨났다.

느낀 점 :

이기적 유전자가 특정한 유전자를 말하는 것이 아닌 모든 유전자를 통틀어서
말하는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우리가 그것을 지켜줄 단순한 기계라는
것, 엄마의 사랑이 그저 유전자의 프로그래밍 때문이라는 것이라고 생각하니
세상 모든 것이 다 프로그래밍일 수도 있다는 생각과 함께 두려워지기 시작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