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의 비밀을 우리나라가 풀었다

제목 : 韓 ‘노벨상 산실’ IBS 쾌거, 코로나 비밀 풀었다..”융합연구의 힘”

출처 : 뉴스1코리아

기초과학연구원(IBS)이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비밀을 풀어내는 쾌거를 이뤘다. IBS는 우리나라가 염원해온 노벨상 수상에도 한 발짝 더 다가가도록 한 것으로 분석돼 주목된다. 지난 9일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단장)와 같은 학교 장혜식 생명과학부 교수가 코로나19의 원인인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의 고해상도 유전자 지도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의 RNA 전사체를 분석해낸 것으로 바이러스 유전자의 정확한 위치를 찾아낼 수 있게 됐다. 이뿐만 아니라 기존에 발견되지 않았던 RNA들을 찾았으며 최소 41곳의 화학적 변형이 일어났음을 확인했다. 이러한 성과는 ‘보다 정확한 진단키트’와 ‘완치율 높은 치료 전략’을 수립하는데 역할할 것이란 전망이며, 국제적으로도 인정을 받고 있다. 결과적으로 이번 연구는 기초과학과 컴퓨터과학이 만난 융합연구의 성과로, 초연결, 초치능, 초융합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을 가시화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코로나19의 전사체가 나오면서 세계의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